• 국정원 사찰 피해 이상돈
    “MB의 거대한 거짓 무너지고 있다”
        2017년 10월 12일 01:45 오후

    Print Friendly

    이명박 정부 국가정보원이 ‘정치인·교수 블랙리스트’를 만들어 여론조작을 했다는 의혹과 관련해, 피해자로 검찰 조사를 받은 이상돈 국민의당 의원이 “문재인 대통령이나 박원순 서울시장을 팀들 만들어서 사찰하고 불법적으로 도청 같은 것도 했다고 본다”고 말했다.

    이상돈 의원은 12일 오전 YTN 라디오 ‘신율의 출발 새아침’과 인터뷰에서 “(이명박 정부 국정원은) 사람 고문만 안 했을 뿐이지 70년대 같은 작태를 다했다”고 이같이 주장했다.

    이 의원은 자신에 대한 비방글 등 전방위적인 온라인 여론조작과 사찰에 대해 “그런 일 할 수 있는 건 국정원밖에 없다”며 “원세훈이라는 사람을 국정원장 임명한 것도 그런 거 하라고 임명한 거다. 원 전 원장은 국가정책 같은 거 다룰 만한 수준이 안 되는 사람이다. 처음부터 알았다”고 말했다.

    또한 “2011년 12월 박근혜 비대위원장이 저와 김종인 박사를 비상대책위원으로 임명한 후 2012년 4월 총선 앞두고 (저와 김종인을) 험담하는 글이 온라인상에 굉장히 많았다. 그것도 다 국정원에서 작업한 것”이라며 “2013년 초에는 새누리당 당사 앞에서 ‘김종인·이상돈 물러가라’는 플래카드 들고 어버이연합에서 시위가 있었는데 그것도 다 국정원이 한 거다. 뻔하다”고 주장했다.

    ‘모든 게 자발적인 정치활동이다’이라는 어버이연합 측의 주장에 대해선 “지나가던 쥐새끼가 웃겠다. 말도 안 된다”고 단언했다.

    이 의원은 “추선희 어버이연합 사무총장은 조직능력과 인력동원 능력을 갖고 있는 사람”이라며 “국정원에서 그 사람을 통해서 보수 시위를 했고, 전전 두 정권 9년 동안 보수의 아이콘은 바로 추 씨다. 보수가 너무 창피하다”고 비판했다.

    자신이 국정원 사찰 등의 대상이 된 이유에 대해 “촛불시위 관련해서 MBC PD수첩 기소할 때도 부당하다고 하고 정부여당의 아픈 부분을 많이 지적했다. 그러나 가장 큰 건 역시 4대강 사업이다. 4대강 사업 반대운동은 제가 앞장을 섰다”고 전했다.

    ‘최종 책임자로서 이명박 전 대통령을 조사해야 한다고 보나’라는 사회자의 질문엔 “당연히 그렇게 해야 한다고 본다”며 “모든 책임은 대통령한테 있다”고 답했다.

    이 의원은 해리 트루먼 대통령의 ‘The bucks stop here’라는 유명한 말을 인용해 “이명박 대통령이 직접적으로 책임 있다고 본다”며 “검찰은 이 전 대통령을 조사를 해야 한다고 본다”고 말했다.

    그는 특히 “BBK 사건, 다스 위장 소유 등의 얘기가 이미 나오고 있다. 결국엔 도곡동 땅 문제까지 나올 것”이라며 “드디어 거대한 거짓이 무너지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 전 대통령에 대해선 “당시 대통령 후보가 될 수 없는 사람이 대통령이 된 것”이라고 비판했다.

    필자소개
    유하라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