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국민의힘, 새 원내대표
     ‘영남’ 4선 김기현 의원 당선
        2021년 04월 30일 04:35 오후

    Print Friendly, PDF & Email

    국민의힘 새 원내대표에 4선의 김기현 의원(울산 남구을)이 당선됐다.

    김 의원은 30일 원내대표 경선 결선투표에서 100표 중 66표를 얻어 당선됐다결선에 오른 김태흠 의원은 34표에 그쳤다.

    앞서 치러진 1차 투표에선 101명 전원이 참가해 김기현 의원 34김태흠 의원 30권성동 의원 20유의동 의원 17표을 얻은 바 있다.

    김 새 원내대표는 중차대한 시기에 원내대표의 직임을 맡았다며 모든 사리사욕은 다 버리고오로지 선공후사하겠다는 정신으로 대한민국을 침체로부터 회복시키는 역할을 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원내대표 선출 직후 기자들과 만나 법제사법위원장을 비롯해 상임위원장직 재배분 필요성 강조했다.

    김 원내대표는 원 구성과 관련해 민주당은 (법사위원장 등을돌려주고 말고 할 권리를 갖고 있지 않다돌려줘야 할 의무만 있는 상황이라며 “(반환의무를 이행하지 않는다면 범법자 지위에 있겠다고 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와 같은 폭거를 하는 것이 옳은 것인지 민주당 스스로 판단해줄 것으로 기대한다며 대한민국에 더는 비상식이 통용되지 않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김 원내대표는 판사 출신으로 울산시장을 역임했다가 2018년 지방선거에서 문재인 대통령의 측근인 송철호 현 울산시장에 패하면서 재선에 실패했다이후 청와대가 송 시장의 당선에 조직적으로 개입한 울산시장 선거 개입 의혹이 제기됨에 따라 김 원내대표는 선거개입 의혹의 피해자로 불렸다.

    그는 경선 과정 한 라디오 매체와 진행한 인터뷰에서도 국회의원도 아닌 신분에서 (울산시장 선거 공작 의혹에저 혼자 맞서 싸웠다며 이 정권의 포악성 그리고 불법성을 온몸으로 증언하겠다며 대여 투쟁력을 강조해왔다.

    필자소개
    유하라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